삼성준법위 “이재용 사과 의미있게 평가… 노동3권 보장 등 실행방안 마련해 달라”

서동일 기자 입력 2020-05-08 03:00수정 2020-05-08 0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7일 준법감시위는 정례회의 직후 ‘이재용 부회장 권고 답변에 대한 위원회 입장’을 발표하고 “이 부회장의 답변 발표가 직접적으로 이뤄지고, 준법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점에 대해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준법 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경영체계 수립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준법위 측은 삼성 관계사에 구체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전날 이 부회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준법감시위가 3월에 권고한 △경영권 승계 △노조 와해 논란 △준법위 활동 논란 및 시민사회 소통 약속 등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또 준법위 권고안에서 한발 더 나아가 “자녀에게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겠다”라고 선언했다.


2월 삼성의 독립적 외부 감시기구 역할을 하기 위해 출범한 준법감시위는 이 부회장이 과거사에 대해 사과할 것을 권고하고, 이 부회장이 이에 화답하면서 재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시작은 이 부회장의 재판과 관련이 있었다.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가 내부 준법 감시제도를 마련하라고 요구해 지난해 12월 삼성 7개 주요 계열사가 논의 끝에 준법위 설립을 결정했다. 이에 준법감시위가 재판을 위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준법감시위는 이에 대한 이 부회장의 해명을 요구했고, 이 부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저와 관련한 재판이 끝나더라도 준법위는 독립적 위치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약속해 준법감시위에 힘을 실어줬다. 김지형 전 대법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준법위는 그동안 삼성을 비판해 온 시민단체, 법조인, 교수 등으로 구성됐다.

주요기사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서동일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삼성그룹#준법감시위원회#이재용 부회장#대국민 사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