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불뚝이에서 역삼각형 몸매로…‘핵주먹’ 타이슨, 15년 만에 링 복귀

유재영기자 입력 2020-05-05 21:55수정 2020-05-05 22: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링 복귀를 선언한 전설의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4·미국)이 본격적으로 몸을 만들고 있다.

1980~90년대 세계 프로복싱 헤비급을 제패했던 타이슨은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링에 오르기 위해 운동을 충실히 했다. 3~4라운드 자선 경기에 출전해 수익금을 노숙자와 마약에 노출된 이들을 위해 쓰겠다”고 밝혔다. 최근 공개한 훈련 영상에서 그는 현역 시절 못지 않은 강력하고 빠른 훅을 선보였다.

영국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5일 타이슨의 신체 변화가 주목된다며 과거 은퇴 후 몸 관리를 하지 않았던 시절 모습과 현재 복싱 훈련으로 단련된 몸매를 비교했다. 꾸준한 훈련으로 과거의 역삼각형 상체 몸매로 돌아왔다. 타이슨은 “하루에 두 시간 유산소 운동을 하고, 한 시간 러닝 머신과 바이크 운동을 한다. 그리고 25~30분 미트를 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타이슨의 복귀 의사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또 다른 복싱 전설인 조지 포먼(71)은 “타이슨은 복싱계에서 큰일을 했다. 명예의 전당에도 올랐으니 더 이상 할 필요가 없다”고 만류했다. 1986년 20세의 나이로 세계 최연소 헤비급 챔피언에 오른 타이슨은 통산 58전 50승(44KO) 6패 2무를 기록한 뒤 2005년 케빈 맥브라이드 전을 끝으로 링을 떠났다.

주요기사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유재영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