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사진, 김일성 부인으로 잘못 사용”…日 방송사 공식 사과

뉴시스 입력 2020-05-05 13:42수정 2020-05-05 1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교체한 그래픽 게시
김일성 북한 주석의 부인을 설명하면서 김정숙 여사의 사진을 사용한 일본 방송사가 사과했다.

5일(현지시간) 일본 BS TV 도쿄는 지난 2일 시사프로그램 ‘닛케이 플러스 10 토요일’ 방송에서 김정숙 여사의 사진을 잘못 제시한 데 대해 사과문을 올렸다.

이들은 “2일 방송에서 잘못된 이미지를 사용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 가계도에서 김 주석의 부인 김정숙씨의 사진으로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씨의 사진을 잘못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청자 및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며 정정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김정숙 여사의 사진을 김 주석의 부인으로 교체한 그래픽을 게재했다.

앞서 이 방송은 김 위원장 잠적설을 다루는 과정에서 김 위원장 일가를 소개하는 컴퓨터 그래픽 화면을 띄웠다. 이 그래픽에서 김 주석 사진 옆에 김정숙 여사 사진을 배치했다.

김애경 해외언론비서관은 4일 출입기자단 문자 메시지를 통해 “문서를 통해 사과 및 정정보도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해외언론비서관실이 해외 방송 모니터링을 하다가 김정숙 여사의 사진이 김 주석의 부인으로 소개된 장면을 뒤늦게 보고 바로 문제 제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