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d&Dining]간편하게 건강하게… 집에서 ‘쌀국수’ 즐겨요

주성원 기자 입력 2019-09-26 03:00수정 2019-09-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심 건면 후속작으로 나온 ‘쌀국수’, 튀기지 않은 쌀면에 육수 더해 담백

농심이 건면 신제품 ‘농심 쌀국수’를 선보였다. ‘신라면 건면’으로 라면 시장에 건면 열풍을 일으킨 농심의 건면 후속작이다.

튀기지 않아 가벼운 쌀면에 담백한 육수를 더한 제품. 뜨거운 물을 붓고 5분이면 든든하면서도 맛있는 쌀국수가 완성된다. 게다가 칼로리도 255Cal라 언제 어디서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한국 면식문화의 산업화.’ 농심 연구소가 2007년 건면 공장인 녹산공장을 가동하면서 꾸준히 추진해오고 있는 연구개발 소재다. 칼국수를 산업화한 ‘멸치칼국수’(1997년), 냉면 산업화에 성공한 ‘둥지냉면’(2008년) 등 한국 전통 면요리를 집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런 전통을 이어 2019년 쌀을 활용한 건면이 세상에 나왔다. 연구팀에 주어진 미션은 한국인의 주식인 쌀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든 먹기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것. 한국인의 입맛에 꼭 맞는 이른바 ‘한국형 쌀국수’를 만들어야 했다.

주요기사
제품명 ‘농심 쌀국수’에는 한국형 쌀국수의 표준이 되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신라면의 한국적인 매운맛이 세계를 울렸던 것처럼 한국형 쌀국수의 표준을 만들어 세계에 알리고자 하는 의지도 반영됐다.

지금까지 쌀면의 단점은 끊기거나 굳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번엔 다르다. 부드러우면서 탱탱한 쌀면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적당한 강도의 쌀면을 만들기 위한 비율을 찾는 데만 1년 가까운 시간이 걸렸다.

부드러우면서 탄력 있는 쌀면의 비밀은 스팀 공법에 있다. 높은 압력과 온도로 밥을 짓는 데서 착안해 밥을 짓듯 면을 만든 것이다. 수많은 실험 중 쌀가루 등 원재료 상태에서 한 번, 면대를 만들고 또 한 번 고온의 스팀을 넣어 쪄보니 훨씬 부드러우면서도 탱탱한 면발이 완성된 것이다.

농심 면개발팀 황준호 과장은 “두 번 찌는 과정에서 끊기거나 딱딱하게 굳는 단점을 모두 해결할 수 있었다”며 “쌀가루를 고온고압에서 먼저 익히면 안쪽까지 열이 공급되어 부드럽고 쫄깃한 면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수프개발팀에서는 쌀면에 어울릴 만한 국물을 찾기 위해 현대와 전통을 넘나들며 최고의 맛을 찾아 나섰다. 농심이 최종 선택한 것은 닭고기 베이스 국물. 닭고기는 쇠고기나 돼지고기에 비해 담백해 가볍게 즐길 수 있고 쇠고기 육수 위주의 국내 라면 시장에서 차별화를 꾀할 수 있는 장점도 있었다. 농심은 국내산 닭고기를 끓여 만든 스프에 자칫 느끼할 수 있는 국물 맛을 잡기 위해 후추와 마늘을 넣어 시원하고 칼칼한 맛을 더했다.

수프개발팀 서영주 과장은 “실제로 쌀에 포인트를 두어 쌀밥과 먹으면 잘 어울리는 음식들을 생각해냈다”며 “삼계탕을 만들 때 닭 안쪽에 밥을 넣고 끓이는데 실제로 닭과 쌀은 음식 궁합이 굉장히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면과 수프가 따로 노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찹쌀과 녹두가루를 넣었다. 국물이 면에 잘 배어 있어 가볍게 ‘후루룩’하고 넘기면 개운한 맛이 같이 따라온다. 건더기로 파, 홍고추, 계란 지단 등을 넣어 시각적인 즐거움을 높인 것도 농심 쌀국수의 특징. 닭고기를 찢어 올린 듯한 모양의 건더기도 인상적이다. 농심은 신라면 건면으로 라면 트렌드를 선도하는 동시에 쌀국수로 시장 외연을 지속적으로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주성원 기자 swon@donga.com
#농심#쌀국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