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그곳은 지옥이었다” 日軍 위안부 피해자의 절규

입력 2018-04-28 03:00업데이트 2018-04-28 03: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나는 일본군 성노예였다/얀 루프-오헤른 지음/최재인 옮김/308쪽·1만7000원·삼천리
일제강점기의 ‘아픈 상처’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은 지금도 매주 수요일이면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는 시위를 한다. 위안부 피해자 최덕례 할머니가 23일 별세하면서 우리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9명 중 생존자는 이제 28명뿐이다.

일본군 위안부로 심신이 찢긴 건 우리나라 여성들만이 아니다. 네덜란드 출신인 저자(95)도 위안부로 끌려가 끔찍하게 당했던 과거를 가슴에 담고 살았다. 딸들에게 직접 말할 수 없어 공책에 적어 고백했다. 1992년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 국제 전쟁범죄 재판에 유럽인으로는 처음으로 자신이 피해자임을 증언했다. 그 후 2007년 미국 연방하원 청문회 등 여성 인권 관련 행사에서 진실을 알리고 여성 인권을 지키는 활동을 했다. 최근 개봉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서 미 연방하원 청문회에 나섰던 주인공 옥분(나문희) 옆에 앉은 외국인 여성 미첼의 실제 주인공이기도 하다.

저자는 위안부는 ‘모욕적인 말’이라고 비판했다. “‘위안’이란 편안하고 다정한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전쟁 강간 피해자’다. 일본 제국 군대에 징발돼 노예가 된 사람들이었다”고 지적한다.

저자는 1944년 인도네시아 스마랑시 위안소 ‘칠해정’에서의 석 달을 지옥이었다고 회상했다. 하루 최소 10명의 일본군을 상대했고 저항하면 폭행을 당했다. 강제 임신에 낙태를 하는 아픔도 견뎌야만 했다.

원제는 ‘50년 동안의 침묵’. 저자는 “다시는 전쟁에서 잔혹한 학대가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 세상의 이른바 ‘위안부’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황태훈 기자 beetlez@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