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주자 오늘의 말말말/5월 1일]홍준표 “文 피 모으고, 安 광 2개, 洪 홍단으로 난단다”

정미경 기자 입력 2017-05-01 16:39수정 2017-05-01 16: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절대 용서해선 안 된다. 노동자가 힘을 모아 심판해야 하지 않겠느냐.” (개혁공동정부를 주장하는 안철수 후보가 부패 세력과 손잡고 새 부패 기득권 나라를 꿈꾸고 있다며)

-“지금 우리나라 노조 조직률이 10%도 안 된다. 640만 비정규직의 노조 조직률은 겨우 2.6%다. 이래도 강성노조냐.” (강성 노조 때문에 경제가 어려워졌다고 주장하는 홍준표 후보를 겨냥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문재인의 상왕은 이해찬, 안철수의 상왕은 박지원, 태상왕은 김종인. 나 홍준표의 상왕은 국민이고 이 땅의 서민이다.” (자신의 SNS 올린 글에서)

-“어느 분이 SNS에 문재인 후보는 피를 열심히 모으고 있고, 안철수 후보는 광을 2개 들고 쪼고 있는데 홍준표가 홍단으로 난다고 했단다. 심상정, 유승민은 광팔고 죽는단다. 참 재미있는 비유다.” (선거는 유머가 있고 흥미도 있고 재미도 있어야 한다며)

주요기사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저는 정말로 절박하다. 저는 국회의원직을 사퇴했다. 모든 것을 다 던졌다.” (인천 유세 도중 지지를 호소하며)

-“어떤 세상이 될지 상상해보라. 국민들이 반으로 나뉘어서 분열되고 사생결단하면서 5년 내내 싸울 것이다.” (적폐 청산을 주장하는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많은 분들이 ‘유승민이 좋은데 찍으면 딴 사람이 될까봐 걱정’이라고 한다.” (자신을 찍어주는 것이 절대 사표(死票)가 아니라고 강조하며)

-“그분들은 자기행위를 스스로 부정하는 행위를 하는 것이다.” (바른정당에서 직접 선출한 대통령 후보가 바로 자신이라며)

◆심상정 정의당 후보


-“국민들은 저 심상정을 주목하고 있다.” (최근 자신의 지지율이 오르고 있다며)

-“프랑스 국민들은 수십 년 자기들끼리 해먹은 기존의 거대 정당들을 버렸다.”(1위 후보는 국회의원 1석도 없는 정당이고 2위 후보는 국회의원 1석뿐인 정당 소속인 프랑스 대선을 언급하며 한국 대선에서도 군소정당이 충분한 승산이 있다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