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샤라포바… 15개월만의 ‘괴성’

입력 2017-04-28 03:00업데이트 2017-10-17 04:49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약물 징계 풀린 샤라포바… ‘포르셰’ 1회전 가볍게 승리
주최측 일정 미뤄가며 모셔와… 佛오픈도 와일드카드 줄지 관심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30)가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금지 약물 복용 징계가 끝난 뒤 26일(현지 시간) 처음 코트에 나선 샤라포바는 이날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투어 포르셰 그랑프리 단식 1회전에서 로베르타 빈치(34·이탈리아·세계랭킹 36위)에게 2-0(7-5, 6-3) 완승을 거뒀다.

샤라포바는 지난해 1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때 실시한 도핑(약물을 써서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행위)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고,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중재 절차를 거쳐 결국 국제테니스연맹(ITF)으로부터 15개월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 징계는 25일 끝났다.

이번 대회 조직위원회는 포르셰 광고 모델이기도 한 샤라포바가 출전할 수 있도록 각종 편의를 봐줬다. 원래 이 대회는 해마다 4월 세 번째 월요일에 시작했는데 올해는 네 번째 월요일(24일)로 개막을 미뤘다. 그 탓에 안젤리크 케르버(29·독일·6925점)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으로 딴 랭킹 포인트(470점)가 사라져 세리나 윌리엄스(36·미국·7010점)에게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내주기도 했다. 테니스 랭킹은 최근 52주(1년) 성적 기준이다.

또 1회전은 월, 화요일에 나눠 치르는 게 관례지만 조직위는 수요일(26일)에 경기를 배정해 샤라포바가 징계가 끝난 하루 뒤에 출전할 수 있도록 했다. 15개월 동안 자격 정지를 당해 랭킹 포인트가 모두 사라진 샤라포바가 와일드카드(특별 출전권)를 받아 대회에 참가할 수 있던 것부터 특혜라면 특혜였다.

이제 관건은 다음 달 28일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 조직위도 샤라포바에게 와일드카드를 줄 것인지 여부다. 현재로서는 128명이 다투는 본선 대신 예선 참가 와일드카드를 줄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하다. 프랑스오픈 조직위는 다음 달 15일까지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만약 샤라포바가 포르셰 그랑프리에서 결승에 진출하면 얘기는 달라진다. 그러면 랭킹 포인트를 305점 확보해 최소 170위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 이러면 와일드카드 없이도 프랑스오픈 예선 참가가 가능하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