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형의 SNS 뒤집기] 또 하나 늘어난 ‘닭 걱정’…브라질 부패 닭고기 파동

김재형기자 입력 2017-03-21 15:23수정 2017-03-21 17: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재형 기자
지난해 말 국내 조류인플루엔자(AI) 파동 이후 회사 식당 아침 메뉴엔 평소 즐겨 먹던 계란 요리가 사라졌다. 아침마다 계란앓이를 한 지 어언 3개월 째인 21일 오전. 식당에서 계란의 빈자리를 두부조림으로 달래려던 순간, 또 하나의 비보가 날아들었다.

‘(속보) 브라질 산 닭고기 부패 유통 스캔들-식품의약품안전처 관련 업체 국내 수입 잠정 중단.’

브라질 연방 경찰의 수사결과 현지 닭고기 수출업체인 BRF를 비롯해 브라질 내 30여개 대형 육가공업체가 부패한 닭고기를 유통시켰다는 외신 보도가 잇따랐다. 경찰 조사결과 해당 업체들은 썩는 냄새를 덮기 위해 화학 물질을 불법 사용했고 유통기한을 위조했다. 현지 당국은 그렇게 유통된 닭고기 중 상당량이 한국 등 외국으로 수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온라인에는 ‘치킨 대란’과 안전을 우려하는 글들이 빠르게 확산됐다.

“내가 먹은 닭은 썩은 닭고기였나” “국내산, 수입산 구분법 팁(Tip) 공유 부탁드립니다.” “순살 치킨에 브라질 산 많이 쓴다던데 당분간 뼈있는 치킨을….” “‘아침에 계란’에 이어 ‘불금의 치맥’ 또한 포기해야 하나.”

올 들어 미국에서 AI가 전국으로 확산돼 마땅한 닭고기 수입 대체국을 찾을 수 없다는 문제도 있다.


실제 국내 닭고기 유통 현황은 어떨까.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체 닭고기 수입량(10만7000t)의 83% 정도인 8만9000t이 브라질 산이다. 특히 이번 논란으로 닭고기의 유통 판매가 잠정 중단된 BRF는 그 절반 수준인 4만2500t을 담당하고 있다. 우리나라 연간 닭고기 소비량이 70만4800t임을 감안하면 국내에 유통되는 닭고기 중 6% 정도가 이번 사태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그 6%가 국내 어디에 유통되고 있는지 정확히 알 수 없다는 점이다. 식약처가 닭고기 유통 과정을 추적한다고해도 유통이력 관리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으면 정확한 파악은 사실상 힘들다. ‘6%의 포비아’가 전체를 삼킬 수 있는 이유다.

사진 동아DB


“국내산 닭고기만 사용합니다.”

대형마트와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는 괜히 이번 사태의 소용돌이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취지로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브라질산 닭고기를 쓰는 것으로 알려진 일부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와 급식업체들은 “수입한 닭고기는 문제가 된 BRF 제품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럼 그 6%의 닭고기는 어디에 있을까. 농림식품축산부의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수입 검역을 강화하기 위해 현물 검사 비율을 현재 1%에서 15%로 대폭 늘린다”는 20일 발표에도 찝찝함이 남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아침, 회사 식당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자료를 검색하던 중 찾아낸 기괴한 영상 하나를 기사에 덧붙인다. 품종 개량을 거듭해 덩치가 칠면조만해진 브라질산 닭의 실제 모습이 담긴 영상이다. 앞서 설명한 문제와는 약간 장르가 다른 걱정거리를 던져준다. ‘닭 걱정’, ‘먹거리 걱정’이자 ‘동물학대’와 ‘도덕 철학’을 논하게 하는 영상이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