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 명의 입학생이라도 있다면…

지명훈기자 입력 2017-03-06 03:00수정 2017-03-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남 보령 청파초교 녹도분교… 폐교 10년만에 펜션 임차해 문열어
순회교사 배치해 맞춤형 수업… 주민들 마을잔치 벌이며 자축
3일 충남 보령시 오천면 녹도에서 열린 입학식. 앞줄에 꽃다발을 들고 앉아있는 두 명의 학생(왼쪽부터)이 이날 입학한 녹도학습장의 류찬희 군과 호도분교의 고가은양이다. 충남도교육청 제공
3일 오전 충남 보령시 오천면 녹도의 바닷가 펜션. 단 한 명의 입학생을 위해 학교로 변신한 이 펜션에서 청파초등학교 호도분교 녹도학습장의 입학식이 열렸다. 2006년 녹도 분교가 폐교된 지 10년 만의 일이다. 펜션 마당에 마련된 입학식장의 한쪽에는 ‘푸른 꿈 하얀 날개를 펼쳐라’라는 축하 현수막이 내걸렸다. 펜션 100여 m 아래 해변에서는 푸른 파도가 출렁이고 기러기가 하늘을 갈랐다.

○ 10년 만에 폐교 부활

보령시내에서 배편으로 건너온 청파초등학교 이민철 교장은 이날 이 학습장에 입학하는 류찬희 군(7)과 인근 호도분교에 입학하는 고가은 양(7)의 입학을 축하했다. 류 군은 “집에서 학교를 다닐 수 있어 감사하다. 선생님 말씀 잘 듣고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다짐을 했다. 소규모 학교 통폐합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 명의 입학생을 위해 폐교를 다시 부활시킨 것은 전국적으로 처음이다.

2006년 학생 수가 10명 이하로 떨어져 문을 닫은 녹도분교의 부활이 공론화된 것은 지난해 목회를 하는 류 군의 아버지가 가족과 함께 이곳으로 이주하면서다. 류 군 외에도 다섯 살 아이 한 명이 더 있고 류 군 어머니는 현재 동생을 임신 중이다.

주요기사
녹도는 보령시 대천항과 외연도의 중간 기점에 있으며 대천항에서 뱃길로 40분 거리다. 규정대로면 류 군은 뱃길로 20분 거리인 호도분교를 다녀야 한다. 하지만 바다 기상상태는 수시로 변해 절반가량은 등교가 어렵다. 이에 따라 류 군 부모와 주민들은 지난해 10월 충남교육청 홈페이지 ‘교육감에게 바란다’ 코너에 편지를 썼다. “어려워도 가족은 함께해야 한다. 의무교육 대상자인 아이를 국가가 책임져 달라”는 내용이었다.

○ “교육의 본질 우선 고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은 적극적인 검토에 나섰고 여러 차례 논의 끝에 녹도에 학습장을 설치하기로 했다. 김 교육감은 “정부가 비효율을 이유로 소규모 학교 통폐합을 유도하는 상황이어서 결정이 쉽지 않았다. 하지만 교육의 본질과 학교의 역할을 생각하면 한 명의 학생도 포기할 수 없었고 이는 지역과 마을을 살리는 길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충남도교육청은 호도분교 소속으로 한 명의 순회교사를 배치해 녹도에 거주하게 하기로 했다. 녹도분교는 이미 매각된 상태였기 때문에 펜션을 임차해 교실을 꾸미고 칠판과 책상, TV 등 교육 기자재를 비치했다. 류 군은 1주일에 날씨가 좋은 이틀가량은 호도분교로 등교해 통합 교육을 받지만 나머지는 녹도학습장에서 홀로 공부한다.

이날 입학식은 주민과 학교 및 교육청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류 군을 제외하고 5명인 호도분교 학생들도 참석해 기타를 치고 동요를 부르면서 축하공연을 벌였다. 마을 사람들은 오랜만에 학교 종소리가 울리게 된 것을 기념해 마을잔치를 벌였다. 주민들은 학생이 120명에 이르렀던 30여 년 전 최고 번성기의 녹도초등학교를 떠올렸다.

이번에 폐교 부활을 실무적으로 검토한 이정희 장학사는 “지난해 초 일본 언론에서는 인구 감소로 역을 폐쇄하려다 한 명의 여고 통학생을 위해 3년간 유예를 했던 규시라타키 역이 화제가 됐다”며 “이번 폐교의 부활이 효율성만 따지지 않고 인간을 먼저 배려하는 정책이 어떤 것인지 고민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