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클럽 출신 靑행정관 한명 더 있다

신나리기자 입력 2017-01-06 03:00수정 2017-01-06 1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전추 행정관과 같은 곳서 일해… 윤전추씨와 함께 특채… 관저에서 근무
“최순실-대통령 관계 증언해줄 인물” 특검, 朴某행정관 행적 면밀히 살펴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과 이영선 행정관 외에 최순실 씨(61)와 인연이 있는 또 한 명의 행정관이 박근혜 대통령 관저에서 근무한 사실이 검찰과 특검 수사에서 드러났다.

 5일 검찰과 특검에 따르면 박모 행정관(42·3급)은 2013년 윤 행정관과 함께 청와대에 특별 채용됐다. 박 행정관은 윤 행정관이 일하던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 헬스클럽에서 지배인으로 일했던 인물이다. 이 헬스클럽은 최 씨가 VIP 회원으로 이용한 곳이다. 박 행정관도 윤 행정관처럼 최 씨의 도움으로 청와대에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검찰은 2013년 당시 채용이 사실상 확정된 윤 행정관이 비슷한 시기 청와대 면접을 본 박 행정관과 만나서 “(면접을) 잘 봤느냐. 앞으로 같이 일하게 될 것 같다”라고 이야기한 사실을 파악했다. 당시 수사팀은 박 행정관의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박 행정관이 최 씨와 박 대통령 사이의 내밀한 관계를 증언할 수 있는 인물로 보고 행적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

 박 행정관은 처음에는 관저에서 근무하며 대통령의 수행비서로 일했다고 한다. 하지만 현재는 다른 부서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행정관은 이날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에 출석해 “박 행정관과 (헬스클럽에서) 같이 근무한 건 맞다”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박 행정관이 현재 청와대에서 어떤 업무를 맡고 있는지는 말할 수 없다”라고 입을 닫았다.

관련기사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윤전추#헬스트레이너#행정관#청와대#최순실#특검#박근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