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전추 행정관 “朴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머리손질 된 상태”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1-05 18:55수정 2017-01-05 19: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윤전추 행정관/ 변영욱 기자 cut@donga.com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증인으로 출석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5일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박 대통령이 간단한 메이크업과 머리손질을 마친 상태였다고 증언했다.

윤 행정관은 5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에서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에 대해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행정관은 “오전 8시30분께 박 대통령이 호출해 관저로 갔다”며 “그 이후 같이 개인적인 비공식업무를 봤다”고 밝혔다.

그는 “이때 박 대통령은 이미 간단한 메이크업을 했고, 머리손실도 되어 있는 상태였다”며 “단정한 머리스타일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박 대통령이 관저 외부로 나갈 수 있었던 상태였느냐’는 질문엔 “제가 기억하기로는 갈 수 있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윤 행정관은 “오전 9시께 박 대통령은 관저 내 집무실에 가는 것 같았고, 보고 서류가 올라와 전달하기도했다”며 “안봉근 비서관이 대면 보고하는 것을 목격했다”말했다.

또 당시 자신은 관저집무실과 이어진 자신의 사무실에서 오전 내내 TV로 세월호 침몰 상황을 보고 있었지만, 관저집무실의 경우 본관 집무실 등 다른 방과 달리 TV가 없기 때문에 박 대통령의 TV 시청 여부를 모른다고 말했다.

국회 측 대리인단이 관저집무실에만 TV가 없는 것이 납득되지 않는다고 추궁하자 윤 행정관은 “관저집무실 내에선 컴퓨터도 있고 노트북도 있다”며 다른 수단으로 방송을 봤을 수 있다고 시사했다.

윤 행정관은 “정확히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오찬이 정시에 들어가지 않고 되게 늦게 들어갔던 기억”이라며 “그리고 빨리 나와서 걱정을 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식당에서) 오찬을 한 뒤 다시 집무실로 가셨다고 들었다”며 “(낮)12시 이후엔 박 대통령을 대면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