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탄핵열차 출발…꿈속에서도 9일 탄핵가결 기도”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6-12-03 09:03수정 2016-12-03 09: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3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후 “새누리당 의원들, 국민의 함성을 들으시고 ‘함께 탄핵열차에 동승하자’ 호소하자”고 새누리당을 압박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5시 36분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12월 3일 04시 24분 본회의 산회. 야3당과 일부 무소속 의원 171명 의원들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발의해 탄핵열차를 출발시켰다. 400조원의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회 본관 앞에서 어제부터 시작한 국민의당 원외위원장들의 촛불시위 현장을 방문했다”면서 “이제 자겠다. 꿈속에서도 9일 탄핵가결을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4월말 퇴진한다 하더라도 탄핵안은 가결되어야 업무가 정지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야3당과 무소속 등 의원 171명은 국회 본회의에서 새해 예산안이 처리된 직후인 오전 4시10분 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야3당 원내대표 대표발의로 ‘대통령(박근혜) 탄핵소추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들은 탄핵사유에 대해 “박 대통령은 민주주의 원리에 대한 적극적인 위반임과 동시에, 선거를 통해 국민이 부여한 민주적 정당성과 신임에 대한 배신”이라고 밝혔으며, 구체적인 사유는 ‘헌법위배’와 ‘법률위배’로 구분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은 8일 본회의에 보고된 뒤 9일 표결에 부쳐진다. 탄핵 정족수는 재적의 3분의2인 200명으로, 이날 발의한 171명과 정세균 국회의장 등 172명에 더해 28명의 찬성표가 더 필요하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