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도탈당 남경필-김용태 “탄핵부터 하라”

송찬욱 기자 입력 2016-12-02 03:00수정 2016-12-02 15: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혼돈의 탄핵정국]“靑 퇴진약속 뒤집으면 어쩔건가”
탈당동력 약화 우려에 강경론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1일 “탄핵부터 먼저 하라”며 ‘내년 4월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확정한 친정을 비판했다. 박 대통령 탄핵 정국이 퇴진 정국으로 바뀌며 당내 비주류 진영의 ‘집단 탈당’ 동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남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탄핵이 법치에 기초한 질서 있는 퇴진”이라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난다? 믿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거부했듯 그때(내년 4월) 퇴진을 거부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 대통령은 이미 신뢰를 잃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4월 퇴진’은 옳지도 않고, 믿을 수도 없다”며 “여야가 정치적 퇴로를 모색하려면 탄핵안을 통과시킨 후에 해야 한다”고 했다. 대통령의 퇴진 방식은 자진 하야 혹은 탄핵밖에 없으며, 일단 탄핵부터 처리해 놓고 퇴진 협상을 해도 늦지 않다는 것이다.

 김 의원도 이날 문자메시지로 “마지막 궁지에 몰린 대통령이 어떻게든 살아보고자 던진 말 한마디에 국회가 헌법을 저버리고 우왕좌왕하는 건 정말 대한민국이 부끄러운 일”이라며 “대통령이 자진 사퇴하든 안 하든 국회는 헌법이 부여한 의무(탄핵)를 헌법 절차에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송찬욱 기자 song@donga.com
#최순실#박근혜#퇴진#탄핵#새누리#남경필#김용태#탈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