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입국 후 31시간…“직접 은행 찾아 돈 빼갔다, 검찰 계좌 수색도 안해”

박태근 기자 입력 2016-11-03 11:29수정 2016-11-03 12: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30일 귀국한 최순실씨(60)가 31일 검찰 조사를 받기까지 ‘31시간’ 동안, 자기 계좌에서 현금을 인출하는데 아무런 제재가 없었으며, 검찰은 최씨와 그의 딸 정유라 씨의 계좌는 그대로 놔둔 채 차씨의 계좌만 압수수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3일 한겨레 신문은 사정당국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 최 씨가 지난달 30일 입국 후부터 다음날 검찰에 출석해 긴급체포되기 전까지 서울시내를 활보하며 자신의 계좌가 있는 KB국민은행을 직접 찾아 현금을 인출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검찰은 건강상 이유로 소환조사를 미뤄달라는 최 씨측 변호인의 요청을 수용, 피의자의 편의를 지나치게 봐준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매체는 또 복수의 시중은행 관계자의 말을 인용, 검찰이 지난달 31일 시중은행 8곳을 상대로 최순실 관련자들의 계좌 압수수색을 실시했지만 정작 최순실과 딸 정유라의 계좌는 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이같은 보도에 대해 국민의당은 "모든 국민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고 전국의 시선이 집중되는 시점에 검찰은 혐의자를 대놓고 도와줬다"고 비난했다.

고연호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정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국민적인 중대한 요구를 검찰은 철저하게 외면하고 직무유기를 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게다가 검찰의 수색영장 명단에 최순실 은행계좌는 물론 최순실 관련은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은 검찰이 최순실을 보호하고 있음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권력의 시녀, 아니 최순실의 시녀로서 충실한 검찰은 더 이상 정의는커녕 공정함마저 담보하지 못한다"며 "국민과 함께 검찰수사를 예의주시할 것이며, 필요할 경우 즉각적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