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朴 대통령도 검찰 수사 받아야”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03 10:36수정 2016-11-03 1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10명 중 7명이 대통령도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전날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응답자 중 70.4%가 ‘박근혜 대통령도 수사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통령은 내란 또는 외환의 죄를 범한 경우가 아니면 재직 중 형사상의 소추를 받지 않으므로, 기소를 전제로 하는 수사에 반대한다’는 의견 21.2%보다 3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잘 모름’은 8.4%였다.

모든 지역 및 연령층에서 ‘박 대통령도 검찰 수사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 지역이 81. 5%로 가장 높았고, 이어 수도권(73.1% vs 19.8%), 대전·충청·세종(64.1% vs 26.5%), 부산·경남·울산(62.7% vs 30.0%), 대구·경북(60.1% vs 18.6%)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이 같은 의견은 30대(수사대상 포함 84.0% vs 수사대상 제외 9.6%)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 50대(72.6% vs 21.8%), 20대(71.9% vs 9.2%), 40대(71.8% vs 23.6%), 60대 이상(55.7% vs 36.4%)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최순실의 국정농단 파문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어떤 방식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하나’는 물음에는 ‘사실상 통치불능 상태에 빠진 만큼 대통령이 하야하거나 하야하지 않을 경우 탄핵이 추진돼야 한다’는 의견이 55.3%로 나타났다. 지난주 조사에서 ‘하야 또는 탄핵(42.3%)’이라고 답한 비율보다 13%p 증가했다.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이 지난주 대비 5%p 하락해 20.7%로 2위로 내려앉았다. 민주당 지지율은 2.3%p 오른 33.5%로 새누리당을 크게 앞섰다. 국민의당은 16.7%, 정의당은 5.4%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측은 새누리당 지지층이 크게 이탈하면서 국민의당이 반사이익을 누린 것으로 분석했다.

대선후보 지지도는 문재인 전 대표가 20.9%로 1위였다. 반기문 총장은 16.5%로 지난주 대비 4.4%p 하락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10.3%), 이재명 성남시장(9.7%), 안희정 지사(4.3%) 순이었다. 특히 이재명 시장은 지난주 대비 3.8%p 가 오르며 안철수 전 대표를 바짝 쫓았다.

한편 이번 주중집계는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3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8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과 스마트폰 앱, 유무선 RDD, ARS 방식 혼용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10.4%였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2.5%p였다. 긴급여론조사는 총 5531명을 대상으로 같은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534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4.2%p였다. 자세한 조사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