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국민 10명 중 7명 “朴 대통령도 검찰 수사 받아야”

입력 2016-11-03 10:36업데이트 2016-11-03 10:48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10명 중 7명이 대통령도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전날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응답자 중 70.4%가 ‘박근혜 대통령도 수사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통령은 내란 또는 외환의 죄를 범한 경우가 아니면 재직 중 형사상의 소추를 받지 않으므로, 기소를 전제로 하는 수사에 반대한다’는 의견 21.2%보다 3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잘 모름’은 8.4%였다.

모든 지역 및 연령층에서 ‘박 대통령도 검찰 수사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 지역이 81. 5%로 가장 높았고, 이어 수도권(73.1% vs 19.8%), 대전·충청·세종(64.1% vs 26.5%), 부산·경남·울산(62.7% vs 30.0%), 대구·경북(60.1% vs 18.6%)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이 같은 의견은 30대(수사대상 포함 84.0% vs 수사대상 제외 9.6%)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 50대(72.6% vs 21.8%), 20대(71.9% vs 9.2%), 40대(71.8% vs 23.6%), 60대 이상(55.7% vs 36.4%) 순으로 나타났다.

‘최순실의 국정농단 파문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어떤 방식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하나’는 물음에는 ‘사실상 통치불능 상태에 빠진 만큼 대통령이 하야하거나 하야하지 않을 경우 탄핵이 추진돼야 한다’는 의견이 55.3%로 나타났다. 지난주 조사에서 ‘하야 또는 탄핵(42.3%)’이라고 답한 비율보다 13%p 증가했다.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이 지난주 대비 5%p 하락해 20.7%로 2위로 내려앉았다. 민주당 지지율은 2.3%p 오른 33.5%로 새누리당을 크게 앞섰다. 국민의당은 16.7%, 정의당은 5.4%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측은 새누리당 지지층이 크게 이탈하면서 국민의당이 반사이익을 누린 것으로 분석했다.



대선후보 지지도는 문재인 전 대표가 20.9%로 1위였다. 반기문 총장은 16.5%로 지난주 대비 4.4%p 하락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10.3%), 이재명 성남시장(9.7%), 안희정 지사(4.3%) 순이었다. 특히 이재명 시장은 지난주 대비 3.8%p 가 오르며 안철수 전 대표를 바짝 쫓았다.

한편 이번 주중집계는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3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8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과 스마트폰 앱, 유무선 RDD, ARS 방식 혼용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10.4%였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2.5%p였다. 긴급여론조사는 총 5531명을 대상으로 같은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534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4.2%p였다. 자세한 조사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