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오후 3시 검찰 출석…긴급 체포 될까? “다시 내보내면 또 봐주기 논란”

박태근 기자 입력 2016-10-31 11:56수정 2016-10-31 12: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순실(60)씨가 31일 마침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중인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최씨에게 오후 3시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최 씨는 현재 모처에서 변호사와 검찰 출두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의 출석이 예고된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는 수십여명의 취재진이 대기 중인 상태다. 최씨는 검찰 출석에 앞서 취재진을 상대로 간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최씨는 이 사건 논란이 불거지던 지난 9월3일 독일로 출국한 뒤 잠적 생활을 이어오다가 결국 30일 자진해서 급거 입국했다. 최씨는 입국 후 변호인을 통해 하루만 여유를 달라고 요청했으며 이것이 받아들여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최씨를 입국 즉시 체포하지 않는 검찰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따라서 이날 최 씨가 검찰에 소환되면 긴급체포 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는 것은 범죄 혐의가 어느 정도 특정이 됐다는 것을 의미하고, 또 최씨가 여러 의혹에 대한 증거인멸 정황이 있었다는 증언도 나오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언론에 "어제까지만해도 최씨의 범죄 혐의가 특정이 안됐었는데 상황 변화가 생긴 것 아니겠느냐"며 "일단 최씨를 소환한 이상 다시 내보내면 또 '봐주기 수사'라는 여론의 지탄을 받아야 하는 만큼 그런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