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합참의장 “한반도 무력충돌땐 超지역 확전 가능성”

신석호 특파원 입력 2015-12-16 03:00수정 2015-12-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北 미사일, 日 위협”
한반도에서 무력충돌이 일어나면 초(超)지역적 분쟁으로 확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사진)이 14일(현지 시간) 밝혔다.

던퍼드 의장은 이날 워싱턴의 미국신안보센터(CNAS) 주최로 열린 ‘차세대 국방 어젠다’ 세미나에서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사이버를 비롯한 다양한 역량을 개발하고 있어 한반도에서의 무력충돌은 단순히 한반도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던퍼드 의장은 “수년 전만 해도 한반도에서의 분쟁은 한반도에 한정된 분쟁이라고만 생각했겠지만,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개발하면서 일본과 같은 다른 지역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더 이상 한반도에서 분쟁은 고립된 분쟁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이나 사이버 능력, 우주 역량, 정보 작전 분야를 고려한다면 지역분쟁이 어떻게 초지역적이고 다중 영역-다중 기능의 분쟁이 되는지를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슬람국가(IS)와 같은 극단주의 세력과의 분쟁을 초지역적 분쟁의 사례로 꼽았다. 그는 “우리 군의 명령과 통제체제는 그 기획과 조직에서 이 같은 초당파적 분쟁에 실질적으로 최적화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의 평가에 따르면 북한은 러시아와 중국, 이란과 함께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4대 위협 국가다. 그는 “이란과 함께 북한은 주변국들을 위협할 새로운 방법을 끊임없이 추구하며 불안정성을 수출하는 국가”라고 지적했다. 또 “IS와 같은 테러 집단의 안보위협이 긴급한 현안이지만 전통적인 국가 간 안보위협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워싱턴=신석호 특파원 kyle@donga.com
#한반도#무력충돌#조지프 던퍼드#미국#합참의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