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5회 추격의 첫득점… 7회 굳히기 3타점

입력 2015-06-22 03:00업데이트 2015-06-22 03: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황금사자기 스타]경주고 박성우
“와 이리 좋노∼ 와 이리 좋노∼ 와 이리 좋노∼”

제69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차전이 열린 21일 서울 신월야구장. 홈 플레이트를 향하던 주자가 포수에게 태그아웃 당했지만 걸쭉한 경상도 사투리로 부르는 공격 팀 응원가는 멈출 줄 몰랐다. 싹쓸이 3루타로 이미 3점이 들어온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주자 세 명을 불러들인 경주고 박성우(3학년·3루수·사진)가 인사이드더파크 홈런을 노리다 아웃당했다. 박성우가 아웃당하지 않았다면 경주고는 9-2로 점수차를 벌리며 7회 콜드게임으로 충암고를 잡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경기 후 박성우는 “맞는 순간 좌중간으로 크게 날아가길래 홈런인 줄 알았는데 담장을 넘기지 못해 아쉬웠다. 그때 감독님이 계속 뛰라고 사인을 보내셔서 뛰었는데 홈에서 또 죽어 두 번 아쉽게 됐다”며 웃었다. 박성우는 이날 0-2로 뒤지던 5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서 2루타를 치면서 팀의 첫 득점을 올리기도 했다.

가장 좋아하는 프로 선수로 NC 손시헌(35)을 꼽은 박성우는 “1회 런다운 상황에서 내가 실책을 저질러 점수를 내주는 바람에 팀 분위기가 많이 가라앉았었다. (공식 기록은 박성우에게 송구한 유격수 실책이었다) 타격에서 만회한 것 같아 기분 좋다”며 “지난해 황금사자기 때 8강에 진출했으니 올해는 4강을 넘어 우승에 도전하고 싶다. 또 현재 4할 타율(0.409)을 기록하고 있는데 시즌 끝날 때까지 4할 타율을 유지하는 게 개인 목표다. 대학에 진학해서 기량을 더 가다듬은 뒤 프로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