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전 부사장 검찰 출석, 눈물 흘리며 “죄송합니다” 반복만

동아닷컴 입력 2014-12-17 17:02수정 2014-12-17 17: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땅콩 회항 조현아. 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땅콩 회항 조현아 검찰 출석’

일명 ‘땅콩 회항’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0)이 검찰에 출석했다.

17일 1시50분 검찰에 출석한 조현아 전 부사장은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반복하며 고개를 떨어뜨렸다. 조 전 부사장은 결국 눈물을 보인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근수)는 도착한 조현아 전 부사장을 소환해 항공법 및 항공보안법 위반,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 등 ‘땅콩회항’과 관련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검찰은 조현아 전 부사장을 상대로 ‘땅콩회항’을 하던 당시 승무원을 대상으로 폭언과 폭행 행사 여부, 비행기를 회항을 하게 된 구체적인 이유가 무엇인지와 함께, 증거 인멸(회유)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에 출석한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은 지난 5일(현지시각) 뉴욕발 인천행 대한항공 여객기(KE086)에서 일어났다.

당시 조현아 전 부사장은 승무원과 사무장에게 폭언하고 이륙을 위해 활주로로 향하던 비행기를 회항(램프 리턴)하게 한 후 사무장을 내리게 했다.

한편 항공보안법 제46조에 따르면 승객이 항공기의 보안이나 운항을 저해하는 폭행·협박·위계 행위를 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명시돼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