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4’ 남소현 동창의 폭로…“피해 입은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동아닷컴 입력 2014-12-16 18:32수정 2014-12-16 18: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팝스타4 남소현’. 사진= 방송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K팝스타4 남소현’

‘K팝스타4’ 남소현이 일진설에 휩사였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K팝스타4 남소현 실체'라는 제목의 장문이 게재됐다.

이 글의 게시자는 자신이 남소현과 같은 초등학교, 중학교를 나왔다고 밝히고 있다.

관련기사
글쓴이는 “남소현이 술·담배를 모두 했으며 돈 상납까지 강요했다”고 게재했다.

이어 “후배들한테 돈을 모아오라고 시켰다. 많이 시킬 땐 5만원, 작게는 5천원씩 여러 번 시켰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이런 사람이 ‘K팝스타4’에 나와서 온갖 순진한 척 다하다니 어이가 없다”며 “남에게 고통 주고 압박감 주던 사람이 자기는 좋아하는 거 하면서 잘 되면 억울하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남소현이 ‘K팝스타4’ 나오기 전에 SNS도 다 지웠더라”며 피해 입은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다들 방송 보고 어이없어 했다고 게재했다.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4’ 제작진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소현과 관련된 글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