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포상금까지 내걸고… 탈북자 색출 나선 中

입력 2013-03-14 03:00업데이트 2013-03-14 09:56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굶주린 北주민 범죄 늘자 中공안 단속강화 공문 하달
중국 옌볜 주 불법월경자(탈북자) 단속에 관한 공문.중국 옌볜 주 불법월경자(탈북자) 단속에 관한 공문.
중국 지린(吉林) 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공안 당국이 탈북자의 이동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달 말 산하 공안 및 변방대에 포상금 액수를 적시한 내부 공문을 하달했다. 동아일보가 단독 입수한 내부 공문은 중국이 탈북자 색출에 포상금을 내걸었다는 과거 언론 보도를 확인해 주는 것이다.

중국 소식통이 12일 전한 공문에 따르면 3명에서 5명 미만의 탈북자를 신고하면 신고자가 500위안(약 8만8000원)의 포상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3월까지 신고하면 두 배인 1000위안을 받는다. 5인 이상 탈북자를 신고하면 1000위안을 받는데, 이 역시 3월까지 신고한 사람에게는 2000위안을 준다.

이 공문엔 “옌볜 주 불법 월경 범죄가 점차 창궐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범죄 분자의 맹렬한 기세를 꺾고 옌볜 주의 화해 안정을 지키기 위하여 불법 월경자에 대한 운송 특별 단속 활동을 전개하라”고 명시돼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북-중 국경 지역에선 실제로 북한인의 범죄가 빈발하고 있다. 특히 북한이 올 초부터 전쟁 위기를 고조시켜 장마당이 위축되는 바람에 배고픔에 시달리던 주민과 군인들이 중국으로 넘어가 민가를 약탈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중국이 탈북자 색출 방식으로 이들의 이동을 차단하는 데 역점을 둔 것은 눈길을 끄는 대목. 공문에는 “대형 여객버스를 주요 점검 대상으로 불시 검문을 진행하고, 상황을 알고도 신고하지 않는 자는 엄히 단속하며 관련 부서의 블랙리스트에 포함시켜 법률적인 책임을 물어라”고 적혀 있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