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배추녀 변신, “끝이 없는 4차원 매력… 귀여워!”

동아닷컴 입력 2012-11-16 15:42수정 2012-11-16 15: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사유리 트위터
방송인 사유리가 자신이 태어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사유리는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히히히히. 난 배추녀. 김치가 되려고 태어났어. 오늘 저녁 6시 MBC 원더풀 금요일에서 만나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사유리는 배추 모양의 모자를 쓰고 있다. 심지어 초록색의 니트를 입고 넓은 배추밭에 앉아 있어 실제 배추와 구분하기 힘들 정도. 또한 배춧잎 한 장을 입에 물고 있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사유리 너무 귀엽다”, “4차원 매력은 끝도 없네”, “밝아 보이고 너무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한편 사유리는 MBC ‘생방송 원더풀 금요일-식탐여행’에서 독특한 맛 평가로 인기를 끌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