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야설작가 김우기 “8명의 여성과 교제…성경험은 없다”

동아닷컴 입력 2012-11-06 16:14수정 2012-11-06 16: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교생 야설작가 김우기의 사연이 화제다.
고교생 야설집필남 ‘김우기’화제

‘김우기’를 필명으로 사용하는 열여덟 고교생 야설작가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5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야한소설(이하 야설)을 쓰는 고등학교 2학년 소설가 지망생의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야설작가를 아들로 둔 어머니 김정원씨가 출연해 “아들이 김우기라는 필명의 야설작가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관련기사
어머니에 증언에 따르면 ‘야설집필남’은 친구들의 권유로 중1 때부터 스마트폰으로 모두 10편 가량의 야설을 연재해 왔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야설집필남’아들은 “여자친구를 사귀어 봤냐”는 MC의 질문에 “지금까지 8명의 이성과 교제했으나 성경험은 없다”고 솔직털어놨다.

이어 MC들이 “야설에 나오는 내용을 어떻게 알았느냐”, “얼마만큼 성생활에 대해 알고 있는가”라고 묻자 “그냥… 다 아시지 않느냐…저는 경험이 없다”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실제로 그가 쓴 야설 원본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고 수위가 심한 부분은 ‘삐’ 처리 됐지만 그의 은유적 표현은 방청객 모두가 놀랄 정도였다.

이를 지켜본 ‘야설집필남’의 어머니는 “처음 아들의 야설을 봤을 때 손이 너무 떨려서 주저앉았다. 아들의 야설이 방송에서 공개한 것보다 20배 정도 야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야설집필남’ 아들은 “지금 이 시간도 경험이다. 이건 내 꿈을 그려나가는 길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거듭 소신을 밝혔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