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표적 크라우드 펀딩 ‘킥스타터’

동아일보 입력 2012-02-01 03:00수정 2012-02-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후원자 81만명 2년간 842억원 기부
웹툰 만화책 재발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크라우드 펀딩’의 중개 사이트인 ‘킥스타터’. 킥스타터 홈페이지
주류 시스템에 기대지 않는 셀프 아티스트가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을까. 최근 예술 문화 분야에서 활발해지고 있는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대중 모금)’이 주목받고 있다.

이 펀딩은 일반 대중이 십시일반 소액을 기부해 기금을 조성하는 것. 재해가 발생했을 때의 모금을 떠올리면 된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온라인 소액 지불 시스템의 활성화 등이 최근 크라우드 펀딩의 모금액을 크게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킥스타터’(www.kickstarter.com)가 대표적인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이 사이트는 2009년 4월 서비스를 시작해 지난해 8월까지 전 세계를 대상으로 1만626개의 모금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출판과 독립영화, 음반 제작 등에 걸쳐 후원자 81만 명이 7500만 달러(약 842억 원)를 기부했다. 국내에도 최근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가 생겼다. ‘텀블벅’(www.tumblbug.com)이 대표적이다.

김성규 기자 kimsk@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