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방송/연예일반

‘천일의 약속’ 알렉스, ‘스마트남’으로 첫등장…‘훈훈+시크’

입력 2011-10-19 17:25업데이트 2011-10-19 17: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수 겸 연기자인 알렉스가 ‘스마트남’으로 변신했다.

알렉스는 18일 방송된 SBS 새 월화극 ‘천일의 약속’(극본 김수현, 연출 정을영) 2회에서 스마트한 매력이 넘치는 훈남 캐릭터로 첫 등장,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극중 지형(김래원 역)의 건축회사 사장으로 출연한 알렉스는 짧은 씬이었지만 스타일리시하면서도 지적인 분위기와 함께 김수현 작가 특유의 긴대사도 무리없이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며 한층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였다. 또 깔끔하고 맵시있는 오피스룩은 스마트한 매력을 배가시키며 부드러운 스마트남의 이미지를 더욱 어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스마트남 이미지에 딱”, “훈남에 스마트남”, “부드러우면서도 지적인 분위기 너무 멋졌어요”, “완전 엄친아 포스” 등의 호응을 보였다.

한편 알렉스는 ‘천일의 약속’으로 연기활동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오는 11월 5일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두번째 단독콘서트를 열고 올 가을 마지막 '전하지 못한 이야기'를 들려줄 계획이다.

사진 출처ㅣSBS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