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직원 91% “‘몸짱’ 사회생활에 도움된다”

동아일보 입력 2011-07-26 06:49수정 2011-07-26 0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그룹에 근무하는 직원 10명가운데 9명은 몸매가 좋으면 사회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삼성그룹 사보 'samsung&u'는 삼성직원 4천13명을 대상으로 6월23일부터 30일까지 설문조사한 결과, '몸짱이 되면 사회생활이나 직장 생활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3.2%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매우 그렇다'는 답변도 37.5%에 달해, 전체 삼성인의 90.7%가 몸매가 좋으면 사회생활에 유리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아니라는 답변은 전체의 7.8%에 불과했고, 절대 아니라는 응답자는 1.2%뿐이었다.

주요기사
또 '단 한 번이라도 몸짱이 되기 위해 노력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운동을 통해 몸매 관리를 했다는 답변이 전체의 70.7%에 달했고, 무조건 굶는 다이어트를 한다는 답변도 10.4%로 뒤를 이었다.

요가를 한다는 응답은 4.8%였고, 지방 흡입술을 했다는 응답자도(0.1%.6명) 있었다.

한편 이들은 '몸짱을 가로막는 주된 적'으로 술자리와 야식의 유혹(35.7%), 운동할 시간을 내기 힘든 바쁜 일상(31.5%), 끈기와 인내심 부족(20.6%), 불규칙한 식사와 과식(8.8%) 등을 꼽았다.

몸 중에서 가장 마음에 안 드는 부위로는 뱃살이란 답변이 전체의 49.5%로 가장많았고, 이어 허벅지와 종아리(14.1%), 허약 체력(14.1%), 작은 키(9.8%) 등 순이었다.

몸매를 닮고싶은 연예인으론 남자 가운데는 차승원(35.1%), 권상우(25.2%), 소지섭(19.0%) 등이, 여자 중에선 신민아(52.8%), 이효리(20.3%), 최여진(15.2%) 등이각각 꼽혔다.

디지털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