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문화센터 ‘인문학 바람’

동아일보 입력 2010-07-10 03:00수정 2010-07-10 0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형마트 취미강좌에 인문강좌 맞대응
강사진도 대학교수 포진… 상아탑 방불
지난달 11일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문화센터에서 열린 ‘소더비 인스티튜트 이언 로버슨의 세계 미술시장에서의 아시아 시장의 중요성’ 강좌에서 수강생들이 강연을 듣고 있다.현대백화점은 올해 초 인문학 강의용으로 쓰기 위해 기존 강의실을 고대 아테네 학당 형태의 계단식 강의실로 리모델링했다. 사진 제공 현대백화점
“‘길가메시 서사시’의 후반부는 인간의 운명, 특히 죽음에 대해 고찰합니다. 인간 삶의 추함에 대해 묵묵히 응시하는 부분이지요.” 지난달 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본점 문화센터 강의실. 현직 대학교수인 강사가 기원전 2000년경 바빌로니아에서 창작된 인류 최고(最古)의 서사시인 ‘길가메시 서사시’의 집필 배경에 대해 설명을 시작하자 수강생들이 고개를 끄덕이며 필기에 열중했다.

청강을 한 기자가 보기에도 웬만한 대학원 수업 못지않은 어려운 주제지만 주부가 대다수인 문화센터 회원들의 수강 열기는 취업을 앞둔 대학생 저리 가라 할 정도로 진지하고 뜨거웠다.

○ 미학-철학 등 강좌 비중 늘어

최근 백화점 문화센터 강좌에 인문학 바람이 거세다. 노래, 요리, 공예 등 취미 중심에서 미학, 철학, 종교, 미술 등 인문학 강좌의 비중이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강사진의 수준도 관련 분야를 전공한 현직 대학교수나 외국인 전문가 등 대학교에 못지않은 깊이를 더했다. 현대백화점이 여름 학기에 소더비 인스티튜트의 런던 총괄 디렉터를 초빙해 개설한 미술 강좌에는 한국어 통역을 거쳐 강의를 들어야 하는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수십 명이 수강 신청을 했을 정도다.

주요기사
인문학 강좌의 강세는 수치로도 확인된다.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의 올여름 학기 인문학 강좌는 총 90개로 5년 전 44개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인문학 강좌가 전체 강좌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30%에 육박한다. 신세계 아카데미(옛 문화센터)도 올여름 인문학 강좌를 봄 학기 대비 15% 많이 개설했다. 아이파크백화점 문화센터는 올해 여름학기 인문학 강좌를 22개 개설해 지난해 3개에 비해 7배로 늘렸다. 아이파크백화점은 지난해 봄학기에 외국 대학의 교수를 초청해 주부회원을 대상으로 철학 강연을 하는 ‘세계석학포럼’을 열기도 했다.

○ 대형마트 문화센터 강의와 차별화

문화센터를 아예 인문학 강좌에 맞게끔 개조하는 사례도 있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4월 본점 문화센터 기존 강의실에서 책걸상을 없애고 수강생이 강단 쪽으로 원형으로 둘러앉는 고대 그리스 학당 모양의 원형 계단형 강의실로 개조공사를 했다. 필기를 할 때 불편함을 덜기 위해 강의 때마다 수강생에게 노트를 올려놓을 수 있는 나무패널을 지급한다.

백화점 문화센터에 부는 인문학 바람은 최근 몇년 새 대형마트들이 잇달아 문화센터를 개설하고 교양, 취미 위주의 강좌를 다수 개설하면서 촉발됐다. 대형마트 문화센터 강좌와 차별화될 수 있는 대안으로 인문학 강좌가 주목을 받은 것. 문화센터의 주요 고객인 중년 주부들의 인문학적 교양에 대한 갈증과 맞아떨어지면서 인문학 강좌는 당분간 인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우정렬 기자 passi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