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 “MC몽 좋아해…밤마다 전화 통화했다” 깜짝 고백

동아닷컴 입력 2010-07-05 16:05수정 2010-07-05 1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가수 린이 MC몽과 한때 특별한 사이였음을 고백했다.

린은 5일 방송될 MBC ‘놀러와’에 출연해 “한때 친구들이 다 알 정도로 MC몽을 좋아했다”며 “MC몽과 밤마다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린은 “신인 때 MC몽이 휴대전화로 내 번호를 알아갔다”며 “나중에 앨범 피쳐링을 부탁하는 전화가 왔다”고 말했다.

이어 린은 “그 뒤로 밤마다 서로 전화했다”며 둘 사이 인연(?)의 시작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날 함께 방송에 출연한 MC몽도 린의 말을 부인하지 않았다.

MC몽은 “린을 처음 본 순간부터 마음이 흔들렸다”라고 당시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하지만 “서로 호감이 있었음에도 연인으로 발전하지 못했다”고 말해 주변의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R&B의 여신들인 거미, 린, 화요비와 힙합을 사랑하는 하하, 몽, 개리 등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특히 하하는 예능 초보 시절 강호동에게 잘보이기 위해 무리수를 뒀던 사연을 공개했다.

하하는 “예능 초보 시절 1인자인 강호동과 유재석에게 잘 보이기 위해 노력한 적이 있다”며 “한 번은 미친 척 하고 강호동의 대기실에 들어가 무작정 그의 무릎에 앉았다”고 말했다.

이어 하하는 “강호동이 당황 하는게 느껴졌는데, 이미 내려올 타이밍은 놓치고 내가 잘못 했나 고민이 됐다”고 당시 마음을 털어놨다. 방송은 5일.

김영욱 동아닷컴 기자 hir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