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통]“신의 뜻” 목사가 여신도 상습 성폭행

동아일보 입력 2009-10-24 03:00수정 2009-10-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교사단체 운영 40대 구속 서울 동작경찰서는 23일 “자신과 성관계를 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고 여신도들을 속여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준강간)로 목사 조모 씨(46)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씨는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한 선교사단체를 운영하면서 10여 년 동안 20대 미혼 여성 6명을 수십 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다. 조 씨는 여신도들을 단체 사무실이나 모텔 등으로 데려간 뒤 “하나님의 뜻이니 나와 성관계를 하면 모든 죄가 없어진다”는 말로 이들이 심리적으로 저항하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때 신도가 80여 명이던 이 선교사단체는 이 같은 조 씨의 추문이 퍼지고 사실로 확인되면서 문을 닫았다. 서로 피해사실을 몰랐던 여신도 4명이 이 사실을 확인하면서 올해 9월 조 씨를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목사라는 특수한 신분을 이용해 오랜 기간 여신도들을 농락했다”며 “확인되지 않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