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기위원장 "黨內경선도 놀랄만한 부정부패"

입력 2003-11-02 18:39수정 2009-09-28 08: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린우리당 김원기(金元基)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직자들과의 상견례에서 “당내 경선에도 국민이 진상을 알면 놀랄만한 부정과 부패가 있었다”며 ‘경선자금’ 의혹을 제기했다.

정치권의 ‘빅뱅’이 오더라도 대선자금은 물론 총선자금 경선자금 등 모든 정치자금의 실태를 밝히고 차제에 불법정치자금 부패구조를 낱낱이 파헤쳐 정치권이 거듭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주장이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경선자금 문제 제기는 민주당 핵심 중진들을 겨냥한 측면이 많다는 게 정치권의 해석이다.

민주당이 대선자금 논란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는 이유로 연일 노무현 대통령 및 열린우리당을 공격하자 “우리도 지난해 당내 대선후보 및 대표 경선 때의 일을 다 알고 있다”며 ‘공세적’ 반격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의 한 측근도 2일 “김 위원장의 발언은 1차적으로 노 대통령 공격의 선봉에 서 있는 박상천(朴相千) 대표와 한화갑(韓和甲) 전 대표 등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 내 대선후보 경선에서도 엄청난 돈이 들었으며 이 부분까지 파헤치면 다른 대선후보 진영을 포함해 살아남을 정치인이 별로 없을 것이니 ‘경거망동’하지 말라는 경고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은 즉각 ‘불법 대선자금 정국 물타기’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김재두(金在斗)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당내 경선자금에 부정부패가 있었다면 제일 먼저 고백해야 할 후보는 노 대통령이다. 당내 경선자금에 관한 자료를 모두 폐기했다고 한 노 대통령의 말을 벌써 잊었느냐”고 역공을 폈다.

또 노 대통령이 올 7월 대선자금 공개를 주장하며 경선자금 부분에 대해서는 “경선자금에 대해서는 밝히기 곤란하다. 경선자금에 관한 제도가 없기 때문에 경선에 들어가는 홍보 기획 비용 등 여러 가지를 합법의 틀 속에서 할 수 없었다”고 말한 점을 들어 “불법을 시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 전 대표와 이인제(李仁濟) 의원측은 “당시 노 후보가 판세를 뒤엎고 광주경선 1위를 하게 된 데는 많은 비밀이 있다”며 오히려 당시 여권 핵심부의 노 후보에 대한 ‘물량지원’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정용관기자 yongar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