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다큐팀 「확실히 울린 비상벨」에 낭패

입력 1999-08-09 23:11수정 2009-09-23 2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설경비업체가 설치해 둔 비상벨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실험해보기 위해 가정집에 몰래 들어갔던 방송사 시사프로그램 제작팀이 경찰에 붙잡히는 소동이 벌어졌다.

최근 사설경비업체들이 설치해둔 비상벨이 제대로 울리지 않는다는 제보를 받은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의 프로듀서 박모씨 등 2명이 서초구 서초동에 사는 서울시의원 한모씨(63)의 집에 몰래 들어간 것은 8일 오후 5시50분경.

박씨 등은 비상벨이 작동하는지를 실험하기 위해 한씨의 집 장롱에 숨은 뒤 비상벨을 눌렀다. 하지만 신고를 받은 경찰은 단 2분만에 한씨의 집에 도착했고 숨어있던 박씨 등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사실여부를 확인한 뒤 이들을 풀어줬다.

〈이완배기자〉roryre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