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에 쓰러진 가로수, 통나무 의자로 재활용

입력 1999-08-06 19:05수정 2009-09-23 2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풍에 쓰러진 가로수가 통나무 의자로 재활용된다.

서울시는 7호 태풍 ‘올가’의 영향으로 쓰러진 시내 가로수 등 수목들 가운데 다시 심기 어려운 나무들을 의자 등으로 만들어 버스정류장이나 공원 등에 비치할 방침이라고 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쓰러진 가로수와 일반 수목은 모두 1439그루로 아까시나무 플라타너스 은행나무가 주종을 이룬다.

시는 이들 나무를 지름 20∼30㎝, 길이 2m로 잘라 3개월 동안 건조시킨 뒤 통나무 의자 등으로 만들 방침이다.

〈김경달기자〉da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