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 물놀이 초등생 익사

입력 1999-08-01 19:21수정 2009-09-23 21: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27일 서울 송파구 한강둔치 잠실수영장에서 물놀이하던 P초등학교 3년생 이모양(10)이 익사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1일 사고당시 안전요원 배치 및 접근제한선 설치 등 수영장측의 안전수칙 준수 여부에 대해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이양은 당시 자신의 키를 넘는 깊이에서 허우적거리다 주위사람들에 의해 구조됐지만 병원으로 옮기는 동안 숨졌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양 가족들은 “안전요원 4명이 근무하고 있었다는 수영장측 주장과는 달리 사고당시 안전요원이 뒤늦게 달려왔다”고 주장했다.

〈권재현기자〉confett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