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체류 전병민씨 기소…民放선정 15억받은 혐의

입력 1999-07-29 23:23수정 2009-09-23 2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검 중수부(검사장 이종찬·李鍾燦)는 29일 광주민방 사업자 선정비리와 관련, 문민정부 출범 당시 청와대 정책수석비서관으로 내정됐다가 자진사퇴한 전병민(田炳旼)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 관계자는 “미국 체류중인 전씨가 8월2일 5년의 공소시효가 만료되는데도 귀국을 거부하고 있어 불구속 기소키로 했다”고 밝혔다.

전씨는 94년 6월 당시 대주컨소시엄에 대주주로 참여한 대신증권 대표 이준호씨로부터 “민방사업자로 선정되도록 도와달라”는 부탁과 함께 15억5000만원을 받은 혐의다.

〈정위용기자〉viyonz@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