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부산 삼성車 불만」대책 부심

입력 1999-07-04 19:48수정 2009-09-23 2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자동차 법정관리 신청 방침 발표를 계기로 부산시민들의 불만이 표면화되면서 ‘대정부 규탄투쟁’ 양상으로 전개될 조짐을 보이자 정치권은 부산 민심을 추스를 수 있는 묘책을 찾느라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0…부산 시민단체들이 지역 국회의원 총사퇴를 요구할 정도로 분위기가 격앙돼 있지만 해법을 내놓기가 마땅치 않다는 게 여야 정치권의 고민.

여권에서 긴급진화에 나선 인물은 김정길(金正吉)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김수석은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허락을 받아 ‘이례적으로’ 이헌재(李憲宰)금융감독위원장을 만났다. 또 4일에는 안상영(安相英)부산시장 등 현지관계자들을 만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갔다.

0…한나라당도 난처한 입장. 이회창(李會昌)총재는 국회 대표연설에서 경제논리에 따른 ‘부실기업 퇴출론’을 강력하게 주창했다. 따라서 부산시민들의 ‘정치적 해결’ 주장에 쉽게 동조할 경우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비판에 직면하게 된다.

한나라당은 일단 “정부의 무원칙한 빅딜과 정책혼선으로 삼성차 사태가 악화됐다”며 대정부 공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편 YS의 7일 부산역 군중집회 참석여부와 관련, 일부 부산출신 의원들은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박종웅(朴鍾雄)의원도 “YS 참석으로 집회가 과격해져 여권에 빌미를 줄지 모른다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이원재기자〉wj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