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紙上 배심원평결/지난주제]아내『무리한 선물 자제』

입력 1999-01-21 19:30수정 2009-09-24 1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깜짝선물’을 받고 싶다”는 아내 이주은씨와 “‘깜짝선물’은 낭비가 되기 쉽다”는 남편 고영준씨. 7대3으로 남편 우세. 고씨는 “이기긴 했지만 안사람의 의견존중 차원에서 가끔씩 ‘깜짝선물’을 준비할 생각”이라며 미소. 이씨는 “부부간에도 각박해지기 쉬운 세상에 ‘감정의 사치’라는 주장에 승복할 수 없다”면서도 “무리하게 요구하지 않겠다”고 한걸음 후퇴.

〈이호갑기자〉gdt@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