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골프회동 「없었던 일」로 넘어가나

입력 1996-11-01 20:20수정 2009-09-27 14: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朴濟均 기자」 1일 아침 李源宗청와대정무수석은 金泳三대통령에게 『李肯珪국회환경노동위원장(자민련)의 초청으로 신한국당 辛卿植 姜賢旭 洪仁吉의원이 국회본회의 대정부질문이 열리고 있던 31일 오전 골프를 쳐 물의가 일어나고 있다』고 보고했다. 金대통령은 골프관련보고를 받고 잠시동안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金대통령의 평소 스타일로 볼 때 화가 최고조에 달하지는 않았다는 게 청와대관계자들의 귀띔이다. 그렇지만 청와대관계자들은 민주계의 핵심이자 청와대총무수석 출신의 洪의원이 구설수에 오른 것을 곤혹스러워하는 눈치다. 한 측근은 『洪의원이 누구와도 잘 어울려서 한마디로 실수였다』고 말했다. 불편하기는 신한국당도 마찬가지다. 金哲대변인은 1일 고위당직자회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진상을 우리당 나름대로 파악, 국회차원에서 적절한 조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당차원의 징계조치 등은 없을 것이란 얘기다. 국회의장실도 『문제가 생길 때마다 의장이 의원들을 불러서 경고를 할 필요가 있느냐』며 여야원내총무선에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3당총무들도 『이 문제는 총무회담에서 정식의제로 채택해 진지하게 논의할 정도는 아니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총무재량에 따라 당사자들에게 구두 경고하는 선에서 그치기로 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