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호수사 스케치]李씨부인 설득에 수사관 진땀

입력 1996-10-24 20:22수정 2009-09-27 14: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崔英勳·金正勳·徐廷輔기자」 ○…23일 밤늦게소환한 李전장관의 부인 金惠淑씨는 24일 오전3시까지 조사받은 뒤 돌아간 것으로 확인. 安剛民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은 金씨가 인사청탁을 위해 직접 盧泰愚전대통령의 딸 素英씨에게 다이아반지 등을 전달했다고 한 진술의 사실여부를 묻자 『누가 진술내용을 빼돌린 모양이지』라며 농담을 한 뒤 간접적으로 확인. 金씨는 이날 조사에서 초기에는 素英씨를 만난 적도 없다고 발뺌했다가 『장관의 부인이 그럴 수 있느냐』고 수사관들이 설득하자 순순히 素英씨와의 관계를 실토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그러나 검찰은 金씨가 다이아반지 등을 과연 인사청탁과 관련해 준 것인지 아직 완전히 확인되지 않았고 素英씨가 이를 빠른 시일내에 돌려준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素英씨에 대한 사법처리는 회의적이라는 분위기. ○…대검 중수부는 23일 소환한 대우그룹의 尹永錫회장 石鎭哲사장 鄭虎信부사장 등을 밤샘조사한 데 이어 24일 오후까지도 계속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수사에 더욱 급피치를 올리고 있는 것으로 판단. 특히 石사장의 경우 폴란드에서 귀국하던 23일 밤8시 김포공항에서 바로 소환해 수사를 이번 주내에 끝내겠다는 검찰총장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 安중수부장은 이에 대해 『이들중 아직 뇌물공여 혐의로 입건한 사람은 없으며 현재까지 조사받은 사람들은 모두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 자격』이라고만 설명. 그러나 安중수부장은 『尹회장 등이 돌아가기 전에 李전장관을 불러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건 맞는 얘기』라고 말해 李전장관과의 대질신문을 한 뒤에 대우관계자들의 사법처리를 최종 결정할 것임을 시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