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사설]잇단 도심의 가스관 사고

입력 1996-10-15 09:43업데이트 2009-09-27 15: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휴일인 13일 하룻동안 서울과 울산의 공사장 세곳에서 가스누출 폭발사고가 잇달 았다. 다행히 대형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최근들어 비슷한 사고가 빈발하자 시민 들은 언제 또 대구지하철공사장 가스폭발사고와 같은 대형참사가 일어날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떨쳐버리지 못하고 있다. 이같은 불안감은 서울을 비롯한 대도시 도시가 스관 매설실태 및 안전관리의 허점이 드러나면서 가스공포증후군으로까지 번져난 지 오래다. 도시가스관의 부실 매설, 노후관 방치, 안전점검의 소홀, 가스누출 감지 및 경보 체제의 미비만으로도 시민들은 하루하루가 불안하다. 더구나 대도시 땅밑 어느 곳에 가스관이 묻혀 있는지도 모른 채 각종 공사현장에서 마구잡이 굴착이 진행되고 있 다. 이번 서울과 울산의 가스누출 폭발사고도 크레인과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해 공사를 하다 가스관을 깨뜨려 일어났다. 가스관 매설지점에 대한 굴착공사의 안전관 리가 이같은 실정이라면 가스안전대책은 공염불일 수밖에 없다. 대도시 지하매설물에 대한 체계적인 정보관리시스템의 구축은 더 이상 미룰 수 없 다. 도시가스관만이 아닌 상수도 고압전력 첨단정보통신선로 등의 매설 위치 시공연 도 규격과 현재의 유지관리실태를 제대로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가스로 부터의 안전은 구호만으로는 보장되지 않는다. 구체적인 실행대책이 나와야 한다. 우선 모든 가스관에 대한 철저한 안전점검이 필요하다. 도시가스관의 절반이 안전 기준을 무시한 채 낮게 묻혀 있고 주공급관의 부식방지 피복이 상당부분 벗겨져 가 스누출 위험이 상존해 있다는 한국가스공사의 조사결과가 있었던 만큼 가스관의 안 전여부를 점검하는 것이 급선무다. 그리고 낮게 묻힌 관은 안전기준에 맞게 다시 묻 어야 한다. 이와 함께 도심의 모든 굴착공사에 대한 가스안전평가제를 도입하고 새로 묻는 가 스관 공사는 철저한 관리감독이 이루어져야 한다. 더 이상 부실시공이 되풀이 되어 서는 안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