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리니 감독, 여자배구 대표팀 떠난다…세자르 코치가 신임 사령탑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8 20:42수정 2021-10-28 2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를 이끌었던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한국 대표팀을 떠난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28일 라바리니 감독이 대표팀 감독 자리를 내려놓았다고 밝혔다. 이에 신임 지도자로는 대표팀 코치를 맡았던 스페인 출신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44) 감독이 맡게 된다.

협회는 “도쿄올림픽 이후 라바리니 전 감독과 재계약에 관해 협의했지만, 라바리니 전 감독은 유럽 활동을 희망한다며 재계약을 포기했다”고 전했다.

라바리니 감독에 이어 대표팀의 신임 감독은 세자르 코치다. 협회는 “지난 3년간의 한국 대표팀 코치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배구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선수들과의 소통도 원활하다”고 발탁 이유를 전했다.
사진제공=대한민국배구협회

신임 세자르 감독의 임기는 2022년부터 2024년까지다.

주요기사
세자르 감독은 “국제무대에서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영광스러운 기회를 주신 대한민국배구협회에 감사드린다”며 “지난 3년간 동고동락한 최고의 친구 라바리니 감독에게도 큰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최선을 다해 2024 파리 올림픽에 도전할 것”이라면서 “지난 도쿄 올림픽 기간 동안 한국 배구 팬들이 보내준 응원과 열정을 잊지 않고 있다. 앞으로도 대표팀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리며, 한국 배구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여자배구 대표팀은 큰 변화를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연경(중국 상하이)을 비롯해 센터 김수지(IBK기업은행), 양효진(현대건설)이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