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핸드볼 극적인 8강

도쿄=김배중 기자 입력 2021-08-03 03:00수정 2021-08-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앙골라와 비기고 일본 패해 조4위 한국 여자 핸드볼이 극적으로 8강에 올랐다. 2012 런던 올림픽 4강 이후 9년 만의 토너먼트 무대다. 한국은 2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핸드볼 여자 조별리그 A조 5차전에서 앙골라와 31-31로 비겼다. 1승 1무 3패(승점 4)가 된 한국은 승점이 동률인 앙골라에 골득실(―18 대 ―26)에서 앞서 4위에 올랐고, 일본이 노르웨이에 25-37로 패하며 A조 4위로 마지막 8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전반 한때 11-15까지 뒤지던 한국은 강경민(광주도시공사), 조하랑, 정유라(이상 대구시청) 등이 연속 득점에 가담하며 전반을 16-17로 추격한 채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강경민의 득점으로 동점을 만든 한국은 앙골라와 치열한 시소게임을 펼쳤다. 경기 막판 29-31로 뒤져 패색이 짙었지만 종료 1분 32초 전 심해인이 앙골라의 골키퍼가 자리를 비운 틈을 타 1점을 따라갔고, 골키퍼 주희가 종료 40초 전 상대 슈팅을 막아낸 뒤 종료 11초 전 강은혜(이상 부산시설공단)가 득점하며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9년 만에 토너먼트에 오른 한국은 4일 8강전을 치른다. 상대팀은 B조 1위 스웨덴이다.

도쿄=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여자 핸드볼#8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