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장의 무기는 프리킥… 좌우 어느쪽이든 터집니다

도쿄=유재영 기자 입력 2021-07-22 03:00수정 2021-07-22 03: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D―1]올림픽 대표팀 오늘 뉴질랜드전… 김학범 감독, 장신 수비 공략 위해
소집후 세트피스 훈련 비공개 진행… 평가전서도 프리킥 패턴 실험해 봐
각각의 키커마다 공의 궤적 다양… 오른발 킥 기회땐 정승원 전담
왼발은 이강인-권창훈-이동경… 주장 이상민 “기대해도 좋을 것”
22일 뉴질랜드와 도쿄 올림픽 축구 조별리그 첫 경기를 갖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의 핵심 득점 방정식은 ‘3+1’ 세트피스다. 짧고 각도가 크게 꺾이는 킥에 능한 정승원과 왼발 스페셜리스트 3인방 이강인, 권창훈, 이동경(왼쪽부터)이 프리킥 기회에서 직접 골을 노리거나 문전으로 날카로운 프리킥을 보낸다. 동아일보DB·뉴시스·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선수단 중 가장 먼저 도쿄 올림픽 무대에 오르는 남자 축구 대표팀이 다채로운 프리킥으로 첫 상대 뉴질랜드의 골문을 정조준한다. 한국은 22일 오후 5시 일본 도쿄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축구 남자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갖는다.

한국 선수들은 21일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30여 분간 잔디를 밟아보고 점검을 한 뒤 시하마 그린파크에서 비공개 훈련으로 대비를 마쳤다. 김학범 대표팀 감독은 “뉴질랜드 선수 구성이 국가대표팀급이다. 청소년 시절부터 오래 발을 맞춘 선수들이 포진해 팀워크도 좋다”며 “즐기고 놀아보자는 식으로 마인드 컨트롤을 하며 풀어갈 것”이라고 출사표를 냈다.

첫 경기에 대한 부담으로 양 팀이 초반에는 신중한 경기 운영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은 세트피스 기회를 다양하게 살리며 선제골로 분위기를 가져올 계획이다. 김 감독은 힘과 높이가 있는 뉴질랜드 수비 라인 공략을 위해선 세트피스 공략이 효과적이라고 보고 최종 엔트리 소집 때부터 비공개로 집중 점검을 해왔다. 김 감독은 20일 훈련 뒤에도 비공개로 왼발, 오른발 프리킥 능력이 좋은 선수들만 따로 실전에서 파울을 자주 얻어내는 위치별로 이동을 시켜 킥의 궤적 등을 점검했다.


대표팀의 왼발 스페셜리스트 3총사 이강인(발렌시아), 권창훈(수원), 이동경(울산)은 페널티 지역 가까운 지점에서 파울로 얻어내는 프리킥을 전담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른쪽 가운데 왼쪽 등 위치에 따라 3명이 번갈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권창훈과 이동경의 왼발 킥은 주로 일직선으로 가다가 최정점에서 크게 감겨 오른쪽으로 휜다. 페널티 지역 박스 오른쪽에서 프리킥 기회가 나면 찰 가능성이 크다. 공이 왼발에 긁힐 때부터 상당히 크게 오른쪽으로 휘는 이강인의 킥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골문 좌우 모서리를 전부 노릴 수 있다.

주요기사
길게 문전으로 띄우는 프리킥은 이강인과 낮고 빠른 오른발 프리킥이 장점인 정승원(대구)이 맡는다. 16일 프랑스와의 평가전에서 정승원과 이강인이 함께 서서 상대에게 혼란을 준 뒤 프리킥 패턴을 시도해봤다. 주장인 이상민(서울 이랜드)은 “세트피스에 대해 상세하게 얘기할 수 없지만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동메달을 따낸 한국은 도쿄에서 그 이상을 노리고 있다. 첫 단추를 끼울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도쿄=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프리킥#축구#조별리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