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차 위의 ‘서초동 현자’…물바다서 수영 ‘신림동 펠프스’까지

입력 2022-08-09 07:54업데이트 2022-08-09 09: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제공=트위터
8일 수도권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가운데 누리꾼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실시간으로 비 피해 상황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이날 도로 위에 차들이 물에 잠겨 움직이지 못하는 모습, 지하철 역사 안으로 빗물이 쏟아져 내려오는 모습 등을 공유했다.
사진제공=트위터

특히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앞에서 침수된 차량의 보닛 위에 올라가 버린 시민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양복 차림의 한 남성은 쏟아지는 폭우에 허탈한 표정으로 휴대폰을 보고 있다. 누리꾼들은 그를 두고 ’서초동 현자’라는 별칭을 붙이기까지 했다.
사진제공=트위터

한 시민은 물이 불어난 길에서 수영을 해 큰 주목을 받았다. 일부 누리꾼들은 그를 ‘신림동 펠프스’라고 칭했다. 그런 그를 보며 “감전될까 걱정이다” “재난 상황인데 장난치고 싶나”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사진제공=트위터

사진제공=트위터

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기준으로 중부 지방 강수량은 서울 380㎜, 광명 316.5㎜, 인천(부평) 242.5㎜, 부천 242㎜, 경기 광주 238㎜, 철원 158㎜ 등을 기록했다.

특히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에는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1시간 동안 비가 136.5㎜ 내렸다. 이는 서울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인 118.6㎜(1942년 8월 5일)를 80년 만에 넘는 수치였다.
사진제공=트위터

사진제공=트위터

사진제공=트위터

이에 2호선 삼성역과 사당역, 선릉역, 3호선 대치역, 7호선 상도역, 이수역, 광명사거리역에서는 누수가 일어났다. 9호선은 동작역이 침수돼 영업을 중단했고, 1호선 영등포역의 경우 하행 운행이 전면 중단된 바 있다.

기록적인 폭우에 인명 피해가 나기도 했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9일 오전 6시 기준 잠정 집계된 인명 피해는 사망 7명, 실종 6명, 부상 9명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