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환자실 병상확보 비상…“회복기 환자 이송시스템 구축”

뉴시스 입력 2021-11-15 12:54수정 2021-11-15 1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코로나19 전담 중환자실 가동률이 75%를 넘은 현재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수도권과 비수도권, 중환자실과 준-중환자실 간 이송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창준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환자병상관리반장은 15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의 중환자병상 가동률이 75%를 넘어가고 있다”며 “어제, 오늘 중환자가 조금씩 줄어드는 추세이긴 하지만 여전히 엄중하게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14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환자 전담 치료병상 가동률은 62.1%다. 그러나 수도권으로 한정하면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76.4%(687개 중 525개)다. 서울 78.6%(345개 중 271개), 인천 78.5%(79개 중 62개), 경기 73.0%(263개 중 192개) 등이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이날 0시 기준 471명으로 13일 485명, 14일 483명 수준보다는 감소했지만 6일부터 10일째 400명대 환자 수가 지속되고 있다.

주요기사
정부는 하루 확진자 7000명 발생 상황에 대비해 병상 추가 확보에 나선 데 이어 나아가 1만명 수준에까지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11월12일 추가 병상 확보 행정명령이 병상 확보로 실현되기까지 최소한 4주가 걸리는 상황을 고려해 병상 운영 효율화에 먼저 나선다. 위중증 환자가 집중된 수도권과 비수도권, 상태가 호전된 중환자의 원활한 치료를 위한 중환자실과 준-중증환자실 간 이송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창준 반장은 “중환자 이송과 관련해서 중환자뿐만 아니라 지금 병원, 생활치료센터, 재택 간의 병상운영 효율화를 위해서 이송이 중요한 상황”이라며 “이송시스템 구축하는 작업을 논의해 이송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별도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이후 정부는 재택치료와 생활치료센터 확진자를 응급 상황시 의료기관으로 이송하는 시스템을 검토하고 시행했다. 이번에 구축하기로 한 이송 시스템은 코로나19 중환자와 중등증 환자 등을 치료하는 의료기관 간 시스템이다. 이와 관련해 구급차를 비롯한 장비 등을 검토하는 단계라고 이 반장은 설명했다.

수도권 위중증 환자에 대해선 현재 지역에서 치료를 하되, 상태가 호전되면 충청권 등으로 이송하는 체계도 마련 중이다. 실제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 중 81.5%인 384명이 서울 202명, 경기 148명, 인천 34명 등 수도권 확진 환자다.

병원과 지역 간 병상 운영과 관련해선 “지금 수도권의 중증환자 병상만 운영하고 있는 상급종합병원이 상태가 호전된 회복기 환자들을 중등증 병상에 제대로 전원시키도록 수도권의 중등증 병상과 중환자 병상을 같이 갖고 있는 거점전담병원 중등증 병상을 상급종합병원에서 전원되는 환자를 우선적으로 입원시키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거점전담병원 중환자들을 가급적이면 병상 여력이 있는 충청권 이남으로 이송 가능한 환자들은 이송해서 수도권의 중환자 병상 여력을 확보하는 노력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중등증 환자는 물론 중환자까지 치료할 수 있는 거점전담병원도 추가 확보에 나선다.

이 반장은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지금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 중환자부터 중등증 환자를 모두 볼 수 있는 거점전담병원이기 때문에 거점전담병원이 없는 전북 같은 데를 새롭게 지정하고 수도권 거점전담병원도 3곳을 더 지정해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병상 배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관련해서도 11일 감염병전담(요양)병원 4개소 추가 지정 외에 추가로 병상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