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유명 카레이서, 7세 아동 멱살 잡고 내동댕이…경찰 조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2 16:32수정 2021-10-22 1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직 유명 카레이서 A 씨가 일곱 살배기 아동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 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 씨는 지인 B 씨의 아들인 C 군(7)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피소됐다.

B 씨는 최근 경찰서에 이런 내용을 담은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지인 사이인 A 씨와 B 씨는 지난 16일 오후 6시 40분경 용인시 수지구의 한 음식점에서 술을 마셨다. 당시 그 자리에는 B 씨의 아들인 C 군도 있었는데, A 씨는 음식점 앞에서 C 군의 멱살을 잡고 바닥에 내동댕이치는 등 폭행했다. A 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다.

C 군은 폭행으로 인해 앞니 1개가 빠지고 입술과 코 등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A 씨는 YTN과 인터뷰에서 “제가 당시 술을 6병인가 7병 마셨다”며 “고의로 누굴 때리거나 고의로 뭘 하려고 했던 거는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직 유명 카레이서인 A 씨는 1992년부터 2003년까지 카레이서로 활동하며 각종 대회에서 20차례 이상 입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며 “A 씨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