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휴가 후 격리된 군인, 식사 보고 분노 “감옥과 다를 게 없어”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0 14:30수정 2021-04-20 14: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군 휴가를 다녀온 후 부대에서 격리 조치가 된 병사가 부실한 식사에 불만을 토로했다.

18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휴가를 다녀온 뒤 2주간의 격리 조치를 받고 있는 군인이 먹고 있는 식사라며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이라고 밝힌 제보자는 “다른 곳은 식사가 어떤 식으로 나오는지 궁금하다”라며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쌀밥, 김치, 오이무침, 닭볶음 등 음식이 플라스틱 그릇에 담겨있다. 그런데 반찬의 양과 질이 부실해 보인다.

주요기사
제보자는 “휴대폰도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이다”라며 “감옥에 있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말했다.

제보자의 글과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국방비가 다 어디로 가는 건가”, “누가 봐도 부실한 식사”, “나라 지키러 간 사람들한테 너무하다”라는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몇몇 누리꾼들은 군대에서 자신이 먹고 있는 식사를 찍어 올리기도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