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용구 휴대폰 포렌식 완료…“통화내용 확인 중”

뉴스1 입력 2021-04-12 13:47수정 2021-04-12 13: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용구 법무부 차관. © News1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의혹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이 이 차관의 휴대전화 등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마치고 통화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12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사에서 열린 정례간담회에서 “현재까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휴대전화와 PC를 포함해 약 20대에 대한 포렌식을 완료했다”며 “이 차관의 휴대전화도 포렌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차관의 휴대전화 실물을 확보한 뒤 포렌식을 통해 관련 통신사실을 분석하고 있다.

장 청장은 “포렌식을 통해 확인된 통화 내역 약 7000건에 대해 확인작업을 하고 있다”며 “통화가 일상적인 내용인지, 사건과 관련이 있는지를 일일이 확인해야 해 예상보다 시간이 지체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화 내역 7000여건과 관련된 기간은 사건이 일어난 지난해 11월6일 전후, 관련 언론보도가 나온 같은해 12월 중순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서울시장 보궐선거 관련해서는 총 103건의 117명이 내사·수사 대상이며 2건의 2명에 대해서는 송치가 완료됐다고 장 청장은 설명했다.

장 청장은 “신고·고발 내용을 보면 절반 이상이 현수막이나 벽보 훼손이고 허위사실 공표, 선거 관계자에 대한 폭행·협박, 불법 인쇄물 배포 등도 확인됐다”며 “선거 사범은 공소시효가 6개월이라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2건의 고발이 들어왔으며 반부패수사대가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업무상 비밀이용 혐의로 고발당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관련해서는 “지난 5일 고발인조사를 진행했고, 수사는 절차대로 차질 없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장 청장은 ‘스토킹처벌법’ 안착 노력도 언급했다. ‘김태현 사건’ 이후로 스토킹 범죄에 대한 강력한 처벌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오는 9월에는 스토킹처벌법이 시행된다.

장 청장은 “개정된 법이 안착될 수 있도록 준비작업은 시작했다”며 “스토킹범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제도적으로 잘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