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부산과학관 8월 말까지 ‘플라스틱 특별전’

강성명 기자 입력 2020-05-22 03:00수정 2020-05-22 0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개존으로 나눠 전과정 의미 분석
코로나 예방 위해 입장 인원 제한
국립부산과학관이 인류 최고 발명품에서 환경오염의 주범이 된 플라스틱 특별기획전을 마련했다. 한 어머니가 아이들과 함께 플라스틱을 먹고 숨진 고래의 배 속을 영상을 통해 체험하고 있다. 국립부산과학관 제공
‘플라스틱은 인류 최고의 선물인가, 재앙이 될 발명품인가.’

국립부산과학관이 15일부터 시작한 ‘플라스틱? PLASTIC!’ 특별기획전이 8월 말까지 이어진다. 인류의 삶을 획기적으로 바꾼 플라스틱의 탄생부터 환경오염의 주 원인으로 인류를 위협하는 존재가 되기까지 전 과정을 과학·역사·인문학적 관점에서 체험할 수 있다. 4개 존으로 구성한 전시는 김진재홀에서 마련됐다.

‘플라스틱 세상에 나타나다’ 존에선 플라스틱의 다양한 분자 구조와 만들어지는 공정 과정을 어린이가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설명한다. 두 번째 존 ‘인류의 삶을 바꾼 플라스틱’은 합성섬유로 옷이 된 플라스틱, 의료 산업에서 생명을 살리는 플라스틱 등 과학기술과 접목돼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해준 플라스틱의 다채로운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신의 선물의 역습’에선 쓰레기가 된 플라스틱의 여정과 플라스틱이 빚은 환경오염으로 고통 받는 해양생물의 모습,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류의 삶이 위협받는 실태가 조명된다.

주요기사

마지막 존에선 인류가 플라스틱을 어떻게 소비해야 하는지, 환경적으로 플라스틱이 어떻게 진화해야 하는지 함께 고민해 볼 수 있도록 꾸며졌다.

특별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입장 인원이 제한된다. 거리 유지를 위해 하루 4회, 150명씩만 받는다. 관람료는 50% 할인한 우대요금(청소년·성인 2000원, 유아 1000원)만 적용한다. 그동안 문을 닫았던 국립부산과학관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6일 재개관하면서 인원 제한, 발열 확인, 마스크 의무 착용 등 생활 방역 운영 방침을 준수하고 있다. 대신 상설전시관, 주차장은 무료로 운영 중이다.

고현숙 관장은 “코로나19로 바이러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인류를 위협하는 또 하나의 문제인 환경오염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국립부산과학관#플라스틱#특별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