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대통령실 “의사 집단행동 명분없어…의대 2000명 늘려도 부족”

입력 2024-02-12 14:57업데이트 2024-02-12 15:23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용산 대통령실 청사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통령실이 12일 “지금 의사들의 단체행동은 명분이 없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전하며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다. 의사들의 집단 행동은 자제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것에 대해 정부는 최대한 준비를 하고, 의사들과 대화하고 설득해 나갈 생각이다”라고 했다.

앞서 정부는 6일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도 대학 입시부터 전국 의과대학 입학 정원을 현재보다 2000명 늘린 5058명으로 하는 내용의 의대 증원안을 의결했다. 의료계는 총파업 방침을 밝혔다. 이미 대형병원 전공의(인턴, 레지던트)들은 파업을 결의하는 등 의사들의 단체행동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에 따르면 지난 8일까지 ‘빅5’ 병원(서울대, 세브란스, 서울아산, 삼성서울, 서울성모) 중에서 서울성모병원을 제외한 4곳의 전공의들이 파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12일 “의대정원을 늘리자는 의미는 정권 차원을 떠나서 지속적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의사들도 아주 대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 소득이 증가하면 증가할수록 전문직 수는 늘어나기 마련이지만 의사 수는 우리 생각만큼 늘어나지 못해. 시급한 상황”이라며 “지금 의사들은 ‘2000명이 너무 많은 것 아니냐, 한번에 늘리면 어쩌냐’고 생각하지만, 저희 정부 생각은 지금부터 2000명을 늘려 나가도 부족하다는 게 우리나라의 의료현실”이라고 전했다.

의대정원확대 반발…의료 공백 혼란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leey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