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97그룹’ 강훈식, 민주당 당 대표 출마 선언 ‘이재명-송영길 비판’

입력 2022-07-03 10:52업데이트 2022-07-03 10: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강훈식 의원실
이른바 97(90년대 학번·70년대생) 그룹인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8·28 전당대회에서 치러지는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97그룹의 당권 도전 선언은 앞서 강병원·박용진 의원에 이어 3번째다.

강 의원은 3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제 부끄러움과 반성의 시간을 끝내고 혁신과 미래의 시간을 만들어야 할 때”라며 “이것이 제가 당 대표에 출마하겠다고 결심한 이유”라고 밝혔다.

이날 강 의원은 “저는 단순히 세대교체를 위해 이 자리에 서지만은 않았다. 우리 안의 무너진 기본과 상식을 되찾고, 국민 여러분께 쓸모 있는 정치가 무엇인지 보여드리기 위해, 그리하여 다시 가슴 뛰는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한 정당은 반성과 혁신에서 출발해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대선 이후 기본과 상식마저 무너뜨리는 길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재명 의원과 송영길 전 당 대표를 향해 “제가 모든 걸 걸었던 대선후보는 연고도, 명분도 없는 지역의 보궐선거에 출마했고, 인천에서 단체장을 지낸 5선의 당 대표는 서울 시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새로운 파격만이 국민의 눈을 민주당으로 다시 돌리게 할 수 있다. 2년 후 총선에서 승리하고, 5년 후 대선에서 다시 정권을 가져오는 민주당으로 바꿔 내겠다”고 강조했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